consultation letter

이곳을 통해 문자를 남겨주시면,
성심성의껏 상담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상포뉴스

홈home > 사회공헌 > 상포뉴스

 
인굉지능 기가지니가 들은 2020 세상이야기들
작성자: 관리자 조회: 4961 등록일: 2020-12-31



 

30일 KT가 인공지능(AI) 서비스인 '기가지니'의 270만 사용자들의 대화를 종합해 빅데이터 분석을 진행한 결과, 올해 들어 발화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키워드다. 서비스 통계 분석에서도 집에서 여가를 즐기는 시간이 증가한 결과가 나타나며 코로나19가 바꿔놓은 우리의 생활 패턴을 읽을 수 있었다.

 

코로나19 '집콕' 영향…홈 서비스 사용량 63% 증가


2020년 기가지니의 월평균 발화량은 전년대비 63%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AI 스피커를 더 자주 이용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헬스장 이용이 어려워지며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3월부터 현재까지 '홈트레이닝' 관련 발화량이 전년 대비 87% 증가했다. '요가(113.7%)', '스트레칭(102.6%)', '필라테스(96.5%)'와 '다이어트(48.5%)', '복근(68.0%)' 등 관련 발화가 전년대비 크게 증가했다.

 

집에서 가볍게 즐기는 스낵게임도 늘었다. 끝말잇기, 나라 맞히기, 난센스퀴즈 등의 스낵게임은 2019년 대비 이용량이 128% 상승했다. 특히 끝말잇기 서비스는 인기 TV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등장해 평시 대비 10월 이용량이 173% 증가했다.

 

 

빅데이터가 알려준 2020 키워드는 AI ‘랜선 육아’


'핑크퐁 칭찬하기', '소리동화', '스콜라스틱 AI튜터' 등 기가지니 대표 서비스 중 하나인 키즈 서비스는 이용량이 전년대비 140%나 상승했다. KT는 이를 코로나19 상황으로 가정에서 아이들을 돌보는 경우가 많아져 놀이와 교육을 위해 다양한 AI 키즈 서비스를 이용한 결과로 분석했다.

 

기가지니 노래방 서비스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8월 이후 상반기 대비 이용량이 61% 증가했다. 특히, 트로트와 가요 외에도 동요인 ‘섬 집 아기’가 타 인기곡들을 제치고 3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는 최근 재택근무 등으로 집에서 아기와 함께 생활하는 가정이 늘면서, 자장가로 많이 불리는 ‘섬 집 아기’의 인기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노래방 서비스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2020년에 신규 발매된 곡들보다는 기존 음원이 강세를 보였고 드라마 OST와 트로트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연간 순위 1위는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 향이 느껴진 거야’, 2위 ‘아로하(슬기로운 의사 생활 드라마 OST)’ 3위 ‘섬 집 아기’ 순이다.

KT의 클라우드 AI 플랫폼 ‘기가지니 인사이드’ 로고 이미지
▲ KT의 클라우드 AI 플랫폼 ‘기가지니 인사이드’ 로고 이미지

 

기생충·넷플릭스 등 2020년을 휩쓴 대중문화 키워드


지난해부터 열풍을 불러 일으킨 트로트는 올해 식지 않는 인기를 자랑했다. VOD의 경우 2019년 미스트롯의 이용량 대비 2020년 미스터트롯의 VOD 시청 건수는 376% 증가했다.

더불어 음악감상에서도 트로트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지난해 인기 뮤지션에는 트로트 가수가 홍진영(6위), 나훈아(9위)가 자리했으나 올해는 ‘나훈아’(4위) ‘임영웅’(6위), ‘영탁’(7위) 3명의 뮤지션이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영화 ‘기생충’과 관련된 대화는 지난 2월 아카데미 수상 시점에 평월 대비 472% 상승했는데, 관련 발화 순위는 1위 기생충, 2위 봉준호 감독, 3위 송강호 4위 오스카상, 5위 조여정 순이었다.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감독이나 배우 등 관련 정보 탐색으로까지 확장되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한편, 하반기에는 기가지니로 넷플릭스를 감상할 수 있게 되면서 넷플릭스가 새로운 키워드로 떠올랐다. 프로야구에 대한 대화도 지난해 대비 48%가 증가했다. 올해 무관중 경기가 지속되며 집에서 야구경기를 시청하는 팬들이 늘었기 때문이다. 특히 KT 위즈의 첫 포스트시즌 진출로 7~11월의 KT 위즈 관련 대화는 전년 대비 194% 늘었다.

 
댓글 : 0
  이전글  "Re' member, 외롭게 지구별을 떠난 영혼들
  다음글  장례지도사에게도 '중년 고용장려금' 지원 한다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241 목,어깨 동시에 아픈데.... 혹시 '거북목증후군' 관리자 4821 2021-02-09
240 6월 문여는 화성 함백산 추모공원 '사용료 차등' 관리자 4539 2021-02-09
239 증시 상장 장례기업의 사회적 사명의식 관리자 4536 2021-02-09
238 코로나 손 씻기로 '식중독' 발생 뚝 ... 10년 이래 최저치 관리자 3931 2021-02-08
237 장례혁명을 꿈꾸다, '죽음의 탄생' 관리자 5004 2021-02-08
236 특집 / 코로나 19가 바꿔놓은 장례문화 이모저모 관리자 4752 2021-02-08
235 부모님 손 잘 보면 건강이 보인다 관리자 4291 2021-02-05
234 나이의 상징 '눈가 주름' 완화하는법 4 관리자 4359 2021-02-05
233 슬프지도 않은데 눈물 '주룩' ... 이유 뭘까 관리자 4725 2021-02-05
232 추운 요즘.... 실내에서 '심부 체온' 높이는 법 관리자 4306 2021-02-05
231 대장내시경 부담스러운데 ... 관리자 4545 2021-02-04
230 50-60대 골절환자 1월에 최다... 관리자 4510 2021-02-04
229 탈모치료 프로페시아 제조사, 극단적 선택 부작용 가능성 숨겨 관리자 5114 2021-02-04
228 내 뱃살유형은 ?.... 관리자 4841 2021-02-03
227 당신이 나이보다 늙어 보이는 이유... 관리자 4613 2021-02-0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