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sultation letter

이곳을 통해 문자를 남겨주시면,
성심성의껏 상담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상포뉴스

홈home > 사회공헌 > 상포뉴스

 
묘지기로 누리는 축복
작성자: 관리자 조회: 4578 등록일: 2021-01-04




어제 한 젊은 부부가 어린 자녀를 데리고 나를 찾아왔다. 낯선 얼굴이었다. 하이패밀리 경내의 <안데르센 공원묘원>을 찾아왔단다. 자신과 관계없는 죽음인데도 꼭 들르고 싶었다고. 그 마음이 짠했다.

 

어린 생명의 주검을 거두어 주는 내가 고맙다고 했다. 손에는 선물이 들려있었다. 하나는 귤이었고 또 하나는 작은 상자였다. 

 

귤은 계란 판에 정성스레 담겼고 상자 안에는 수건 셋이 가지런히 놓였다. 계란 판과 귤의 부조화가 궁금했다. 한참만에야 여린 귤이 눌려 짓 물리지 않도록 하는 ‘배려’였다는 것을 알았다. 눈물 났다. 그 심성이 부럽고 감사했다. 수건은 크리스마스트리를 금방 떠올리게 했다. 선물을 고르느라 쏟았을 ‘정성’이 느껴졌다. 올 해 가장 먼저 찾아온 성탄 축하였다.  

 

저녁기도 시간, 이 가정을 축복하는 기도를 드렸다. 찰스 아이젠스타인(Charles Eisenstein)의 말을 떠올렸다.

 

 

 

“우리는 감사하도록 태어난 존재이다. 감사야말로 삶이라는 선물에 대한 원초적인 반응이다. 감사의 마음, 즉 선물의 정신으로 살면서 선물을 베푸는 경로를 더 확대하면, 선물이 돌아오는 경로 역시 확대되기 마련이다.”

 

‘삶이라는 선물’ ‘선물의 정신’ ‘선물의 경로’… 선물이 선물을 낳고 있었다. 배부른 하루였다.​ 

 
댓글 : 0
  이전글  상조단체의 사단법인 정식허가 이후를 지켜본다
  다음글  한국인 ,2020 코로나 팬데믹에서 찾은 행복3가지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151 소화불량 달고사는 당신이 고쳐댜 할 습관 5 관리자 4965 2021-01-07
150 라면 먹고 자면 왜 다음날 얼굴이 부을까? 관리자 4024 2021-01-07
149 '60세 이상 여행은 이렇게 ' .. 시니어 꿈꾸는 여행자 관리자 4490 2021-01-07
148 한파와 폭설 본격화.... 따뜻하고 특별한겨울나기 관리자 4261 2021-01-07
147 국가유공자 장례식 지원, 중위이소득 50%이하 관리자 4325 2021-01-06
146 '상조 전성시대 격동의 현장' 출간 관리자 5076 2021-01-06
145 하이패밀리 어린이수목장 "안델센공원" 이야기 관리자 5226 2021-01-06
144 쉬면 낫겠지...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할 증상들 관리자 4537 2021-01-05
143 코로나 시대 , 살찌는 핵심적인 이유 ... ' 이것' 감소 관리자 4704 2021-01-05
142 2021년 부터 달리지는 정책 보건,복지,고용분야 관리자 5183 2021-01-05
141 오후 5시 넘어 코로나 사망자들이 화장된다 관리자 4338 2021-01-04
140 2020년 상조업계 10대 뉴스 관리자 4363 2021-01-04
139 헌재 , 상조회사에 선수금 보전의무 부여는 "합헌" 관리자 4522 2021-01-04
138 상조단체의 사단법인 정식허가 이후를 지켜본다 관리자 4845 2021-01-04
묘지기로 누리는 축복 관리자 4579 2021-01-0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