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sultation letter

이곳을 통해 문자를 남겨주시면,
성심성의껏 상담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상포뉴스

홈home > 사회공헌 > 상포뉴스

 
"Re' member, 외롭게 지구별을 떠난 영혼들
작성자: 관리자 조회: 5328 등록일: 2020-12-31



나눔장례이야기

"2020년 나눔과나눔이 함께 마지막을 동행했던 661명의 이름입니다.
이 분들 한 사람, 한 사람에게는 고유한 삶이 있었고 역사가 있었습니다.
2021년에도 나눔과나눔이 마지막을 함께 했던 분들을 잊지 않고 기억해주세요."

 

"Re’member
나의 순간을 마음속에 간직하는 것
누군가의 마음속에 있을 순간을 공감하는 것
역사적 사실을 기억하는 것

그렇게 함께 하는 것(출처: 마리몬드)"

2020년 끝자락에서 드리는 감사 인사


661분의 마지막 동행

2020년은 무연고사망자 공영장례가 일상화된 한 해였습니다. 2019년에 429분의 마지막을 배웅했는데, 올해는 661분의 마지막을 동행했습니다. 1월 31일부터 4월 19일까지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80일 동안 장례가 있기도 했고, 하반기로 오면서는 하루에 오전과 오후 두 차례의 장례가 있는 날도 많았습니다.

 

이렇게 장례가 많았던 이유는 3년 차를 맞이한 서울시 공영장례 제도의 사각지대가 감소했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8월까지는 기초생활수급자 무연고사망자의 경우 장례식도 없이 무빈소 직장으로 화장하는 것이 관행이었습니다. 이를 공영장례로 통합하면서 장례 인원이 많이 증가하게 되었습니다.  (중략)

 

현장에서 함께해 주신 분들뿐 아니라, 후원과 마음으로 함께 해주신 분들도 계십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로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많은 시민사회단체가 재정적으로 버거운 한 해였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코로나 긴급재난 지원금 전액을 후원해주신 분들,

 

아버지 장례를 마치고 조의금 중 일부를 아버지 이름으로 후원해주신 분, 지인의 기일에 맞춰 지인 이름으로 후원해주신 분, 본인은 코로나와 상관없다며 후원금을 두 배로 증액해주신 분, 이름 없이 후원해주신 분들, 그리고 정기적으로 후원해주고 계신 분들 덕분에 존엄한 삶의 마무리를 안정적으로 지원할 수 있었습니다.

 

아직까지 정기후원금만으로는 운영비가 적자입니다. 그런데 마치 마르지 않는 화수분처럼 필요할 때에 필요한 만큼의 재정이 일시후원으로 채워집니다. 이런 순간은 정말 감동적입니다. 여유 있지는 않지만 위태롭지 않을 수 있어서 후원으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습니다.  [나눔과나눔 배안용이사장 송년 인사말에서]   

 

[출처 : 나눔과나눔]

 
댓글 : 0
  이전글  한국인 ,2020 코로나 팬데믹에서 찾은 행복3가지
  다음글  인굉지능 기가지니가 들은 2020 세상이야기들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136 한국인 ,2020 코로나 팬데믹에서 찾은 행복3가지 관리자 4638 2020-12-31
"Re' member, 외롭게 지구별을 떠난 영혼들 관리자 5329 2020-12-31
134 인굉지능 기가지니가 들은 2020 세상이야기들 관리자 4891 2020-12-31
133 장례지도사에게도 '중년 고용장려금' 지원 한다 관리자 4965 2020-12-31
132 보신각 '제야의종', 사상 첫 VR로 울려 퍼진다 관리자 4887 2020-12-30
131 장례문화개선, 전국민적인 희망사항으로 번져... 관리자 5424 2020-12-30
130 환경부 , 공제조합, 지자체와 1회용품 없는 장례문화 조성위한... 관리자 4236 2020-12-29
129 새해 달라지는것,통합문화이용권 이상.자동재충전 시행 관리자 5126 2020-12-28
128 이윤희 장례꽃명장, 광역자치제 최고장인 선정 관리자 5065 2020-12-28
127 노작가의 아지트 , 강남의 명물로 관리자 5093 2020-12-28
126 <장묘> 민간 장사단체, 보건복지부에'장사정책 민간제안2020'제출 관리자 4621 2020-12-24
125 지구촌 성탄절, 이스라엘의 전쟁과 평화 관리자 4688 2020-12-24
124 <무연의 도시, 그 시작은 어디서부터였을까?> 관리자 4004 2020-12-24
123 "뼈마디와 살마디가 서럽고 시린 우리삶,그래도 구원을 기억하자" 관리자 5276 2020-12-23
122 <자현의 아제아제 바라아제> 관리자 3697 2020-12-2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